한채영 람보르기니와 나꼼수 봉주 3회의 명언들

분류없음 2012.01.24 06:03
한채영씨가 복받으라도 새해인사했다가 욕만 되돌려 받았네요. 연예인이면, 공인이면, 아니 그 누구라도 새해인사를 하는데 말이지요. 새해 복 쳐드세요라고 한 것도 아니고 무슨 큰 잘못한것도 아닙니다. 어쨌든 아래 사진은 본인이 바로 내렸다고 하네요. 



단지 람보르기니를타고 있다는 사실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정말 요즘 공지영 명품백, 나꼼수 비즈니스석 등 명품 고급이 노출되면 욕을 먹어야만 하는 군요.

람보르기니. 3억 5천정도 한다고 합니다. 부럽습니다. 남편인 금융사업가라고 하고 돈 겁나게 많다니까 사줄만 하겠지요. 그것도 바비인형이라는 이쁜 와이프를 얻었는데요.여러모로 부럽.

나꼼수의 비즈니스석을 비난한 것은 보수언론의 꼼수였습니다. 좌빨 주제에 비즈니스석이라니. 그런 의미였지요. '좌빨은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것 아니냐'라는 보수의 되물음이 아니라 사실은 이런 명제를 은연중에 심으려는 의도였겠지요. 90년대에 판치던 방법들이지요. 노조 간부가 그랜져 타고다닌다, 양주마신다. 양담배핀다. 이런식으로 노골적으로 진보측을 비난했었지요. 그때는 그것이 먹히기도 했고요.

이번주 나꼼수 봉주 3회에서 이와 관련된 트윗 명언들이 소개되었습니다. 나꼼수 비즈니스석 탄 것이 잘 못 되었다면 자신들도 잘못이라며 쓴 글들이지요.

회개합니다. 좌빨인 주제에 등록금 내고 학교다녔습니다.

회개합니다. 좌빨인 주제에 아이폰 가지고 손으로 트윗질하고 있습니다. 이제부터는 이면지에 손으로 적어서 동네 전봇대에 붙이겠습니다.

공중전화 지고 다니면서 트윗질하겠습니다.

핸드폰을 더 이상 쓰지 않겠습니다. 봉화로 하겠습니다.

좌빨주제에 교복 마이나 입고 다녀야할 제가 두꺼운 패딩을 입고 다녔습니다.

똥싸고 모일보로 닦았어야 됐는데 엠모싱 휴지로 닦았습니다.

좌빨주제에 윈도우 7을 깔았습니다. DOS깔아야 되는데.
 
회개합니다. 교양과목으로 골프수강했습니다. 앞으로 자치기 수강하겠습니다.

좌빨주제에 라면에 계란 넎었습니다.

좌빨주제에 다이어트 중입니다. 피골이 상접해야되는데.


비즈니스석을 타든 리어카를 타든 '좌파인 주제에, 가난한 주제'라는 이유만으로는 욕먹을 일은 아닙니다. . 비즈니스석은 재벌들, 우리나라 1%만 타란 법도 아닌데요. 마찬가지로 한채영씨가 람보르기니를 타고 새해인사했다고 부러워서 심사가 꼬일 수는 있지만, 욕먹을 짓은 안했다는 것이지요. 개인적으로는 음. 여전히 아름다우시네요. ㅋㅋㅋ
신고


티스토리 툴바